이제 스마트폰처럼 자동차도 ‘터치’한다!
터치 아이콘, 2011년 뉴 링컨MKX

 

- 업계 최초 ‘마이링컨 터치 드라이버 커넥트’ 채택… 터치와 음성명령으로 인포테인먼트 작동, 차내 무선 인터넷 공유 가능한 감성과 개성이 깃든 첨단 기술력  
- 스플릿-윙 그릴과 20인치 휠, 새로운 후드 캐릭터 라인 등 존재감 넘치는 럭셔리 크로스오버
- 309마력의 신형 엔진, 트레일러 패키지 탑재 등 5천만원대 동급 최고의 주행성능과 첨단 옵션 자랑

 

hp_01.jpg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대표이사 정재희, 이하 포드코리아)는 올해 초 북미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화려하게 등장한 링컨의 대표 럭셔리 크로스오버 ‘2011년 뉴 링컨MKX’를 11월 23일 국내에 공식 출시했다. 2011년 뉴 링컨MKX는 가속 반응, 향상된 핸들링과 브레이크 성능 개선 등을 통해 운전자와 도로간 더욱 긴밀한 느낌을 제공해 준다. 고성능 스포츠카와 맞먹는 최고 출력 309마력, 최고 토크 38.7kgm를 내뿜는 신형 3.7 Ti-VCT V6엔진이 탑재되어 동급 최고의 주행성능을 자랑한다. 또한 2011년 뉴 링컨MKX는 자동차 업계 최초로 다이얼이나 조그스틱이 아니라 스마트폰처럼 터치와 음성명령으로 각종 엔터테인먼트, 전화, 내비게이션 그리고 실내온도 컨트롤이 가능한  ‘마이링컨 터치 드라이버 커넥트 기술’을 채택하고, USB 미디어 허브를 통해 차내에서 무선 인터넷 공유는 물론 각종 디지털 장비를 활용할 수 있어 자동차 인테리어를 랩탑, 스마트폰, MP3의 영역으로까지 확대시킨 차세대 스마트 럭셔리카이다. 

 

hp_02.jpg hp_03.jpg hp_04.jpg hp_05.jpg

 

Good-bye Buttons! Touch Me All Over! 오감으로 체험하는 터치의 세계
2011년 뉴 링컨MKX는 보다 스마트하고, 안전하고, 편리한 주행을 위해 자동차 업계 최초로 손쉬운 터치 조작과 음성명령 인식이 가능한 ‘마이링컨 터치 드라이버 커넥트 기술(MyLincoln Touch™ driver connect technology)’을 채택했다. 마이링컨 터치 드라이버 커넥트 기술은 엔터테인먼트, 전화, 내비게이션과 실내 온도조절 등 고객 맞춤형 정보와 차량환경 설정을 다이얼이나 조그스틱이 아닌 손 끝의 터치만으로 손쉽게 작동할 수 있다. 센터스택 상단에 위치한 8인치 LCD 터치 스크린을 통해 이러한 기능을 조절할 수 있으며, 운전자의 취향에 따라 스크린 메뉴와 엠비언트 라이팅을 선택할 수 있다. 2011년 뉴 링컨MKX의 전자 마감 패널(Electronic Finish Panel)은 두 세대 앞선 터치 기술을 보여준다. 터치 기능이 작동되면 황색 조명이, 시동을 끄면 시그니처 링컨 화이트 조명이 나타난다. 센터 스택 중앙에 위치한 볼륨과 팬을 터치 슬라이더를 따라 손가락으로터치하면 화이트 조명과 함께 오디오 볼륨과 온도 조절이 가능하며, 이 기능은 오직 링컨에서만 찾아볼 수 있다. 8인치 LCD 터치 스크린과 함께, 계기판 양면의 4.2인치 LCD 스크린으로도 멀티미디어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핸들 좌우에 전통적인 차량 버튼이 아닌 핸드폰과 MP3 플레이어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5방향 버튼으로 조작할 수 있어, 마이링컨 터치와 함께라면 핸들에서 손을 뗄 필요 없이 바로 작동할 수 있어, 운전자는 오로지 운전에만 집중하면 된다. 마이링컨 터치의 기술 뒤에는 수상경력에 빛나는 링컨SYNC?(마이크로소프트사와 공동 개발한 음성 인식 통합 커뮤니케이션 시스템)를 빼놓을 수 없다. 블루투스 호환기능은 물론 USB 연결을 통해 다양한 멀티미디어 장비를 연결할 수 있는 링컨SYNC?는 휴대전화 핸즈프리 기능을 비롯해 음성명령을 통해 여러 기기들을 조절할 수 있다.

 

hp_07.jpg hp_08.jpg

 

도로 위를 휘어잡는 링컨MKX의 존재감
2011년 뉴 링컨MKX는 전체적으로 모던하면서도 물 흐르는 듯한 자연스러운 외관 디자인과 링컨의 시그니처 디자인인 새로운 스플릿-윙 그릴이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여준다. 20인치 휠, 새로운 후드 캐릭터 라인과 안정된 느낌을 더해 주는 사이드 몰딩, 분리된 테일램프는 세련미는 물론 화려하면서도 진중한 럭셔리 크로스오버의 이미지를 연출해 주며, 도로 위를 휘어잡는 링컨MKX의 존재감을 확실히 보여준다.

  

동급 최고의 첨단 편의 안전 장치 탑재
신형 3.7L Ti-VCT(트윈 독립 가변 캠 샤프트 타이밍) 엔진을 탑재해 309마력과 38.7kgm의 동급 최고 출력과 토크를 자랑하는 2011년 뉴 링컨MKX는 시동 버튼 및 원격 시동 기능의 인텔리전트 엑세스, 히팅 스티어링 휠, 파워 틸트/텔레스코핑 스티어링 컬럼, 요트까지 견인할 수 있는 트레일러 토(Tow) 패키지, 14개 스피커, 600와트의 THXII 인증오디오 시스템 등 편의장치를 비롯해 RSC?(전복억제 주행안정장치) 포함 전자제어 주행안정장치, 인텔리전트 올 휠 드라이브(AWD), 힐 어시스트와 운전모드를 제한할 수 있는 마이키 등 동급 최고 수준의 첨단 옵션을 갖춘 점이 특징이다. 링컨MKX는 노면 및 엔진 소음의 실내 유입 차단을 위해 파워트레인 개선은 물론 풍절음 최소화를 위해 이중접합유리, 사운드 팩 등 소재를 보강하여 동급 럭셔리 크로스오버 중 가장 높은 정숙성을 대폭 구현하였다. 한편 포드코리아는 2011년 뉴 링컨MKX 출시를 기념해 ‘꿈을 향해 전진하는 성공하는 사람들이 타는 차’라는 ‘링컨 드림 캠페인’을 실시하며, 그 첫 번째 주인공으로 스타 쉐프인 에드워드 권을 선정하였다. 2011년 뉴 링컨MKX의 가격(부가세포함)은 5,900만원이다.

이승철 전문기자

 

hp_06.jpg